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TEST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11일 유럽연합(EU)과 영국이 브렉시트를 10월 말까지 연기하기로 한 것과 관련 "EU와 영국 간의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새로운 협상이 있을 것으로 오해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마스 장관은 이날 베를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지난밤 EU의 27개 회원국의 단결력이 유지되고 당분간 질서 없는 브렉시트를 막은 것은 긍정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그는 "(영국 의회가) 합의안을 신속히 채택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 영국은 유럽의회 선거에 참가하게 될 것"이라며 "선거 참가는 영국의 결정에 달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독일 출신의 귄터 외팅거 EU 예산담당 집행위원은 이날 독일 라디오방송인 도이칠란트풍크와의 인터뷰에서 브렉시트 연기 결정에 대해 "합의 없이 영국이 EU를 떠나는 것을 피하기 위한 작은 대가"라고 말했다. 그는 "영국이 유럽의회에 남아있을 때 어떻게 행동할지 장담할 수 없지만, 영국 의원들이 브렉시트에 대한 건설적인 해법을 찾기를 원한다면, 유럽의회의 의사결정 과정을 방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EU는 전날 특별정상회의를 열어 12일 예정된 브렉시트를 오는 10월 말까지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영국이 5월 예정된 유럽의회 선거에 참여하지 않을 경우 6월 1일 브렉시트가 이뤄지도록 했다. lkbin@yna.co.kr (끝)    

2021-10-17

獨외무 "브렉시트 연기가 재협상 의미하지 않아"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11일 유럽연합(EU)과 영국이 브렉시트를 10월 말까지 연기하기로 한 것과 관련 "EU와 영국 간의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새로운 협상이 있을 것으로 오해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마스 장관은 이날 베를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지난밤 EU의 27개 회원국의 단결력이 유지되고 당분간 질서 없는 브렉시트를 막은 것은 긍정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영국 의회가) 합의안을 신속히 채택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 영국은 유럽의회 선거에 참가하게 될 것"이라며 "선거 참가는 영국의 결정에 달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독일 출신의 귄터 외팅거 EU 예산담당 집행위원은 이날 독일 라디오방송인 도이칠란트풍크와의 인터뷰에서 브렉시트 연기 결정에 대해 "합의 없이 영국이 EU를 떠나는 것을 피하기 위한 작은 대가"라고 말했다. 그는 "영국이 유럽의회에 남아있을 때 어떻게 행동할지 장담할 수 없지만, 영국 의원들이 브렉시트에 대한 건설적인 해법을 찾기를 원한다면, 유럽의회의 의사결정 과정을 방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EU는 전날 특별정상회의를 열어 12일 예정된 브렉시트를 오는 10월 말까지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영국이 5월 예정된 유럽의회 선거에 참여하지 않을 경우 6월 1일 브렉시트가 이뤄지도록 했다. lkbi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10-08

이제는 식당·세차도 '구독 서비스'로 이용

#부에나파크에 거주하는 직장맘 하은재(37)씨는 코로나 19 셧다운이 시작될 때 스티치 픽스에서 의류 배달과 헬로우 프레시 밀키트 구독을 신청했다. 그 외 넷플릭스, 케이블, 비타민 등 구독서비스에 매달 총 120달러를 지불하고 있지만 편리함 때문에 만족한다. #고객과 미팅이 많은 라이언 최(41) 씨는 세차 서비스를 구독하고 있다. 월 45달러에 일반 세차 서비스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1회 세차비용은 18달러로 매주 세차하는 최 씨는 구독으로 월 72달러에서 45달러로 지출을 줄였다. 최근 넷플릭스로 ‘오징어 게임’을 시청했다면 ‘구독 경제’ 활동을 하는 것이다. 구독 경제는 정기적으로 일정 비용을 지불하고 상품 혹은 서비스를 소비하는 마케팅이다. 신문, 잡지에서 시작된 구독 서비스는 스트리밍 서비스로 진화하다가 최근에는 반찬, 면도기, 체육관 심지어 식당, 호텔, 세차장 등 전방위로 확장됐다. 반찬 업체 엄마키친은 매주 세트 메뉴를 정기구독 상품으로 내놨다. 1회 50달러로 자동 결제하면 5% 할인받는다. 타코벨도 17개 지점에서 월 5~10달러를 내면 한 달 동안 타코를 무료 주문할 수 있는 구독서비스를 실험 중이다. 파네라 브레드는 지난해 월 8.99달러에 무제한 커피와 차를 제공했는데 1년도 되지 않아 거의 50만 명의 가입자를 확보했다. 여행 웹사이트 트립어드바이저도 독점 상품과 고객 전용 서비스를 제공하는 연간 99달러 트립어드바이저 플러스 서비스를 시작한다. 올해 초 워싱턴 D.C.지역 식당 6곳은 함께 저녁 식사 구독서비스를 시작했다. 360달러를 지불하면 6주 동안 매주 다른 셰프가 저녁 식사를 집으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로 6주 만에 매진됐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자 넷플릭스 등 스트리밍 서비스에 구독자가 몰리고 옷, 초콜릿, 비타민 등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구독이 급증했다. 사실 구독 경제는 팬데믹 이전 이미 상승세를 타고 있었지만, 팬데믹이 진정된 후에도 거의 모든 산업 분야에서 더 넓고 깊게 확장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구독 서비스가 업체들에 선불 수익을 창출하고 고객 충성도를 강화하며 회사 측에 판매 제품에 대한 보다 심층적인 자료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UBS 금융서비스 회사는 이 ‘구독 경제’가 2025년까지 1조5000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는데, 이는 현재 가치로 추정되는 6500억 달러의 두 배 이상이다. 경제가 팬데믹에서 서서히 벗어나고 있지만, 구독 서비스는 여전히 인기가 있다. 구독 서비스의 성장은 제품에 대한 막대한 지출 습관에서 서비스로 경제가 전환되고 있는 것을 반영한다. 애플, 펠로톤, NBC유니버설 등은 구독이 수익 성장의 핵심 요인이라고 보고하고 있다. 구독형 홈트레이닝 서비스 펠로톤의 구독수익은 1년 전과 비교해 올해 첫 3개월 동안 144% 증가했고, 피트니스, 게임, 음악 및 팟캐스트 등 애플의 다양한 서비스 구독자는 지난해만 1억 4500만명이나 증가했다. 구독 플랫폼인 주오라의 연구에 따르면 일반 소비자는 현재 평균 2~3개 구독 서비스를 하고 있다. 구독 소비자의 35% 이상은 음식과 음료, 개인 관리, 건강과 피트니스 중 하나를 구독하고 있고 32% 이상이 애완동물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구독 붐(The Subscription Boom)’의 저자 아담 레빈터는 “거래 경제에서 관계 중심 경제로 전환하고 있다”며 “구독은 브랜드와 고객이 반복적으로 만나는 접점”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구독 사업이 아직 초기 단계에 있다”며 “구독하지 않는 브랜드와 소매업체가 비즈니스에 구독 기능을 추가할 수 있는 엄청난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이은영 기자

2021-10-06

식당 1회용 제품 자동 제공 금지

앞으로 주문한 감자튀김을 케첩과 함께 먹으려면 식당에 요청해야 한다. 캘리포니아주는 케첩, 간장 등 일회용으로 포장된 식품 조미료를 고객이 요청하지 않는 한 제공하지 못 하게 하고 이를 위반한 업소는 벌금을 부과하는 법을 제정했다. 또 숟가락이나 젓가락 등 일회용 제품도 고객이 요청할 경우에만 서비스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 현재 가주는 레스토랑에서 고객이 요청할 경우에만 빨대를 제공할 수 있었으나 새 법에 따라 모든 일회용품으로 대상이 확대됐다. 개빈 뉴섬 주지사가 5일 서명한 법안(AB1276)에 따르면 일반 레스토랑에서 음식을 주문해 먹거나 테이크아웃할 때는 물론, 도어대시 등 배달업체를 통해 음식을 주문할 때도 별도로 주문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배달업체들은 자체 앱에 일회용 조미료를 신청할 수 있는 옵션을 별도로 만들어야 한다. 특히 새 법은 식당이 서비스 편리를 위해 일회용 숟가락이나 젓가락 등과 간장 등 조미료를 패키지로 만들어 고객에게 제공하거나, 수저 등을 한곳에 모아놓고 고객들이 가져갈 수 없도록 해 요식업소들의 고객 응대 서비스에 대한 부담감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새 법에 따르면 로컬 시정부와 카운티 정부는 내년 6월 1일까지 단속 유예기간이 허용된다. 유예기간이 지나 적발된 업소는 1, 2차 위반시 단순 위반통보에 그치나 3차 적발부터는 일일 25달러씩, 연간 최대 300달러의 벌금이 부과된다. 그러나 시니어들이 거주하는 요양시설이나 병원 등 의료기관, 학교 카페테리아, 교도소는 단속 및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법안을 발의한 웬디 카리요(민주·LA) 주하원의원은 “식당과 로컬 정부들의 협력으로 우리의 환경을 해치고 오염시키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일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반면 가주 공화당 상원 원내총무인 스캇윌크 의원(샌타클라리타)은 “로컬 정부들이 케첩을 단속하러 다니게 하는 불필요한 법”이라며 톱10 악법 리스트에 올려놨다. 한편 가주해양위원회에 따르면 해안 청소에서 가장 많이 수거되는 쓰레기 상위 10개 종목은 일회용 컵과 접시, 수저, 빨대 종류다. 또 세계경제포럼에서 지난 2016년 1월에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플라스틱은 해양 쓰레기의 80%, 떠다니는 모든 쓰레기의 90%를 차지하고 있다. 또 2050년까지 현재 속도로 플라스틱을 계속 생산할 경우 바다에 물고기보다 더 많은 무게의 플라스틱이 떠다닐 것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장연화 기자 chang.nicole@koreadaily.com

2021-10-06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