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LA카운티 검사 음주운전하며 라디오 진행자 차 들이받아

PLEASE don’t drink and drive. ・・・ I am ok. In the twinkling of an eye your life can change. I’m here another day to raise my kids, love my wife and family and love you ALL. Real talk, it could have been worse. I can’t believe what I was seeing. He was still on the bottle. pic.twitter.com/J844Mqncyl— Big Boy (@BigBoy) August 22, 2018 LA카운티 검사가 음주운전을 하며 유명 라디오 진행자 '빅 보이'의 차를 들이받았다. 23일 오후 1시쯤 휴가중인 LA카운티 검사 마이클 케네스 패터슨(54)은 칼라바사스에 있는 칼라바사스 프리웨이 선상에서 교통사고를 일으켰다. 차를 들이받은 패터슨은 현장에서 음주운전으로 체포됐다. 패터슨은 이미 2014년에 음주운전을 한 혐의와 2016년에는 무면허 운전을 한 혐의로 영장이 발부돼 있는 상황이었다. 패터슨이 들이받은 차는 놀랍게도 92.3FM에서 아침마다 라디오 쇼를 진행하고 있는 유명 라디오 진행자 빅 보이의 것이었다. 사건을 찍은 영상에서 빅 보이는 "이 사람이 내 차를 들이받아 놓고 차에 앉아서 계속 술을 마시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린다. 영상에서도 패터슨의 BMW 내부에 보드카병이 보인다. 빅 보이는 영상의 일부를 소셜미디어에 공유하면서 자신은 다친 곳이 없다고 알렸다. 그는 "솔직히 말하면 상황은 더 나쁠 수도 있었다"며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내고도 계속 술을 마시는 광경을 믿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LA카운티 검찰의 시아라 다빌라-모랄레스 대변인에 따르면 패터슨은 2017년 1월 1일 이후 검찰을 떠나서 휴직을 하고 있다. 휴직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조원희 기자 cho.wonhee@koreadaily.com

2018-08-24

"추월 차량 때문에 브레이크 밟아 살았다"

최소 39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한 이탈리아 제노바 모란디 다리 붕괴 사고에서 가까스로 목숨을 건진 '녹색 트럭 운전자'의 사연을 AP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다리가 끊긴 부분에 간신히 정지해 위태로운 모습으로 목숨을 건진 녹색 트럭 운전자는 "한 승용차가 앞질러 추월하는 바람에 브레이크를 밟아 속도를 늦췄는데, 갑자기 모든 게 흔들리더니 내 앞에 가던 그 승용차가 사라져버렸다"고 말했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이 운전자는 "위를 보니 교탑이 무너지고 있었다"며 "내 앞에 허공이 있는 것을 보고는 본능적으로 차를 후진시켜 지옥에서 빠져나왔다"고 덧붙였다. 녹색 트럭을 뒤따르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또 다른 트럭 운전자는 이 운전자에 대해 "세상에서 가장 운 좋은 사람"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 추월한 승용차가 아니었다면 녹색 트럭 운전자는 물론이고, 나 또한 무너진 다리 아래로 떨어졌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번 사고는 지난 14일 오전 이탈리아 북부 도시 제노바 A10 고속도로의 모란디 다리가 무너지면서 발생했다. 다리 붕괴로 수십 대의 차량이 45m 아래로 추락했다. 모란디 다리의 붕괴 원인과 관련해선 인재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사고 당시 폭풍우가 몰아치는 날씨였지만 이를 주원인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외신은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한편, 패션기업으로 알려진 베네통이 붕괴된 모란디 교량의 운영업체를 소유한 것으로 알려져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운영업체 아우토스트라데 페르 리탈리아는 애틀랜티아의 자회사로 베네통이 애틀랜티아 지분 30%를 소유하고 있다.

2018-08-16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